Post

선진기술 공유 상호 시너지…생명과학 새 패러다임 창조

중부매일에 나온 KUCCLS2017 관련기사입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바이오의약, 오송에서 길을 찾다’
9. 메릴랜드 한미 생명산업 협력 컨퍼런스
  • 이규영·신동빈 기자
  • 승인 2017.11.12 23:02
지난 2일 미국 매릴랜드주에서 한미 바이오 산업계 및 정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생명산업 협력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전문가들은 바이오산업에 대한 네트워크 구축의 장을 마련했다. / 신동빈

[중부매일 이규영·신동빈 기자] “생명과학 산업은 모든 분야의 전문가가 협력해 이뤄지는 종합예술입니다. 제약 연구 이후에 이뤄지는 사업화, 상업화 등 모든 부분이 한데 어우러져야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습니다”

지난 2일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개최된 한미 생명산업 협력 컨퍼런스(이하 KUCCLS)에 참여한 이병하 KAPAL 총괄이사(네오이민텍 최고 책임 과학자)는 이번 행사의 목적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KUCCLS는 한미 바이오 산업계 및 정부기관이 참여해 특허, 법률, 인허가, 투자자 등 의약품의 사업화를 위한 모든 분야 인력의 네트워킹을 주선하는 행사다. 현지 바이오기업 등에서 근무하는 KAPAL 회원과 함께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보건산업진흥원 등의 한국 정부기관도 참여했다.

이병하 KAPAL 총괄 이사

이 이사는 “이미 규모가 큰 대기업들은 동물실험, 임상실험 등을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지만 벤처나 소기업 등 연구시설이 제대로 구축되지 않은 규모의 회사들은 이런 일련의 과정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이사는 “그렇기에 이런 네트워킹 행사에 참여해 연구시설 등이 갖춰진 국내외의 또 다른 회사와 계약을 맺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메릴랜드주에는 NIH(미국보건원) 등 국책기관이나 유명 연구기관, 펀드조성 기관이 위치해있어 연구협력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고 또 세계에서 알아주는 전문가도 대부분 미국에 있다”며 “한국에서는 아무리 열심히 해도 해외진출 부분에 있어선 시차, 언어 등의 차이로 평가절하되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매력적인 한국기업들이 컨퍼런스에 많이 참여하고 있다”며 “현지 전문가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조언을 얻는 등의 방법으로 미국 시장으로의 진출에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충북도에서도 이번 컨퍼런스 후원을 통해 오송에 입주한 기업이나 미국에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해외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해주고 있다.

이 이사는 “3년 전 첫번째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후 돈과 인력 부분에 있어 아쉬운 점이 있었다”며 “충북도가 과거 메릴랜드와 MOU를 체결하는 등의 인연으로 이번 행사에 후원해 줬기 때문에 컨퍼런스 개최가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내 원천기술 유전자 가위…세계 무대서 인정받는 기회

김종문 툴젠 대표이사 / 신동빈

충북에서도 도내 위치한 기업 7곳이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했다.

지난해 오송 첨단복합단지 내 입주승인을 받은 툴젠은 유전자 가위 ‘크리스퍼’ 외 다양한 기술력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염두해두고 있다. 김종문 대표이사는 “우리나라가 가진 원천기술을 해외에 선보여 그 가치를 인정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건설, 자동차, 반도체 등 모두 국내 원천기술이 아니었지만 우리나라를 성공으로 이끌었다”며 “바이오 분야에서, 특히 유전자 가위라는 국내 원천기술로 세계시장에서 성공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기업들이 성공적인 해외진출 목표로 두기 위해선 추가투자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현재 툴젠은 3년간 170억 규모의 자금 투자를 유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식약처 임상허가 후 전임상 데이터를 임상데이터로 바꿔 나가야하는데 이 때 자금과 인력이 모두 필요하다”며 “이번 컨퍼런스와 같은 네트워킹 자리를 통해 그런 기회를 마련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NIH,FDA 등 국책기관 소속 바이오신제품 글로벌화 수월

장도수 휴온스 이사

충북 제천 바이오밸리 내 의약품 생산공장을 구축한 휴온스는 보톡스의 바이오시밀러 ‘휴톡스’와 함께 안구건조증 복합제를 개발하고 있다. 휴온스는 특히 CMC(의약품을 만들기 위한 공정) 데이터, 임상·비임상 데이터 등에 대한 절차를 모두 미국에서 진행하고 있다. 휴온스 장도수 이사는 “한국에서 개발한 후 (해외)기술이전을 하게 된다면 번역 등의 부수 작업이 포함돼야 한다”며 “이러한 번거로움을 덜기 위해 미국에서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기술에 대한 코멘트도 성공적으로 받아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장이사는 “메릴랜드에는 NIH, FDA 등 국책기관이 속해있어 이번 네트워킹을 통해 도움을 받으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마침 오전 중에 NIH 관계자와 대화를 나눌 시간이 있었는데 연구기술 관련해 도움을 줄 사람을 소개해줬다”고 말했다. 장 이사는 또 “앞으로 바이오제품들의 글로벌화를 위해 더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뷰 – 벤자민 우 메릴랜드 상무부 차관

벤자민 우 메릴랜드 상무부 차관은 충북 오송에 위치한 국책기관에 대해 효율적인 규제체계를 마련할 수 있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인터뷰를 하고 있는 벤자민 우(가운데)와 정인성 충북도 바이오환경국장(왼쪽) / 신동빈

– 국책기관-기업 협업, 개발체제 구축

– 한국 우수 의약제품, 시작 개척 활력

벤자민 우 미국 메릴랜드주 상무부 차관은 충북 오송에 위치한 국책기관에 대해 한국 정부가 FDA와 식약청의 통합을 노력하고 있다는 점에 흥미를 느낀다고 말했다. 국책기관의 협력이 의약품 연구에도 적용된다면 효율적인 개발체계가 구축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우 차관은 “한국 정부기관이 현재 가지고 있는 파트너십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킨다면 한국 제품의 개발 속도를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이러한 점이 세계시장에서도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차관은 이어 “미국 FDA도 메릴랜드에 본사를 두고 있기 때문에 한국정부와 같은 시스템을 추구하고 있다”며 “미국 전역의 기업을 메릴랜드로 끌어모아 서로 유기적인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지난달 한국 혁신센터를 통한 국내 기업 10곳이 메릴랜드를 방문해 이들의 상업화 과정에 대해 배워가기도 했다.

벤자민 우 매릴랜드 상무부 차관

우 차관은 “현재 미국은 한국을 포함해 해외 어떤 기업이든 미국 시장으로 진입하려는 기업을 환영하고 있다”며 “우리는 항상 다양한 기업 및 단체들과 협력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컨퍼런스와 같은 행사를 통해 메릴랜드가 가진 이점을 알리고 해외 우수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 차관은 의약품의 가격 책정 관련해 “미국은 메디케이드(Medcaid·국민의료 보조제도)와 메디케어(Medicare·노인 의료보험제도) 등의 정부 프로그램에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미국과 캐나다 사이 약가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데 너무 과하게 부과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의가 있었다”며 “미국 시스템은 불완전한 환경에서 가격책정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미국 시스템을 따라가고자 한다면 미국이 가진 불안정성과 더불어 부수적인 부작용까지 가지고 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 취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이규영·신동빈 기자  isol2003@jbnews.com

http://www.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17799

 

한미생명과학협력 워싱턴 컨퍼런스 열려

미주한국일보에 게재된 KUCCLS 2017 기사입니다.
The Korea Times News release about KUCCLS 2017
2017-11-09 (목)

메릴랜드 락빌에서 열린 한미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 참석자들.

워싱턴 지역의 한인 생명과학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뜻깊은 행사가 마련됐다.

올 4월 창립된 한미생명과학인연합회(회장 오윤석, Koran-American Professional Association in Life Sciences)는 지난 2일-4일 ‘2017년 한미 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메릴랜드 락빌의 바이오 사이언스 연구기관에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벤자민 우 메릴랜드주 경제부 차관보, 박민수 주미대사관 복지관, 정인성 충북 바이오 환경국장, 송병준 NIH 한인 과학자협회장 등 많은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메릴랜드에 미국 법인을 설립할 예정인 녹십자셀의 이득주 대표이사는 기조연설을 통해 녹십자셀의 세포 치료제 연구개발과 임상결과를 소개했으며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박구선 본부장과 우정훈 한국 보건산업진흥원 미주 지사장은 한국 의료산업의 현황과 발전 방향에 관한 정보 및 교류 협력방안 등을 제시했다.

또 대웅제약 부사장 한용해 박사는 글로벌 신약 판매전략을, 셀트리온 전민경 박사는 바이오 시멀러 연구개발 과정을, 삼양 바이오팜 이현정 상무는 회사소개와 신약 연구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한국 바이오텍 기업들의 기업 및 연구개발 현황, FDA 신약 인증과정 및 방법, 바이오 시멀러 특허법 소개도 있었다. 개발된 신약의 특허 수명 연장 및 특허소송과 관련된 법규 및 전략들도 발표됐다.
특히 올해는 NIH-한인과학자협회 주최의 연례 바이오 과학 심포지엄이 함께 개최됐으며 NIH에 재직중인 젊은 연구원들의 발표가 관심을 끌었다. 삼양바이오팜 이일웅 박사는 인재채용 과정에 관한 발표를 했다.

오윤석 회장은 “올해로 세번째를 맞는 생명과학 컨퍼런스를 통해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생명 과학인들이 여러 바이오 분야에서의 연구 및 개발에 관한 경험과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연례행사의 정기적인 개최를 통해 한국과 미국의 생명과학 분야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71109/1086560

 

메릴랜드州, 한미 바이오협력 전진기지 자리매김

서울 경제신문에 생명과학협력컨퍼런스에 기사가 나왔읍니다.

재미한인 종사자 단체 KAPAL 3회째 한미협력컨퍼런스 개최
녹십자셀 등 韓기업 10여곳 참여
한국·주정부 관계자도 대거 참석

메릴랜드州, 한미 바이오협력 전진기지 자리매김
‘한미 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2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 바이오사이언스앤테크놀로지인스티튜트(IBBR)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정훈(왼쪽부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국지사장, 오윤석 한미생명과학인협회 회장, 주디 코스텔로 바이오헬스이노베이션 매니저, 벤자민 우 메릴랜드 상무부 차관, 박민수 주미대사관 보건복지관, 송병준 미국국립보건원(NIH) 수석연구원. /사진제공=한미생명과학인협회

“내수시장이 작은 한국 바이오기업들에게 글로벌 시장 진출은 불가피합니다. 하지만 미국 시장은 ‘좋은 제품’ 하나만 가지고 성공할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 제대로 된 정보와 네트워크 구축이 반드시 선행돼야 하죠.”

2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 바이오사이언스 앤 테크놀로지 인스티튜트(IBBR)에서 열린 ‘한미 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이하 KUCCLS)’에서 만난 오윤석 한미생명과학인협회(KAPAL) 회장의 설명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KUCCLS는 한-미 바이오 산업계 및 정부기관의 대규모 네트워킹을 주선하는 행사다. 미국국립보건원(NIH) 및 식품의약국(FDA), 현지 바이오기업 등에서 근무하는 KAPAL 회원들을 주축으로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보건산업진흥원 등의 한국 정부기관과 메릴랜드 주정부 관계자들이 매년 한 자리에 모인다. 한국의 유망 바이오 기업들도 초청하는데, 올해는 녹십자셀·대웅제약·셀트리온·삼양바이오팜·툴젠·펩트론 등 한국 기업 10여 곳의 대표과 임직원이 현지를 찾았다.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파렉셀과 미국 벤처 아메리칸진테크놀로지 등 현지 기업도 참석했다.

행사를 기획한 KAPAL은 워싱턴과 메릴랜드 지역에서 바이오산업에 종사하는 재미 한인들이 정보교류와 네트워킹을 위해 지난 4월 공식 출범한 단체다. 현지의 다른 단체들이 연구자 혹은 의사 등 특정 직군을 중심으로 운영된다면 KAPAL은 기초연구자부터 국내외 의료·바이오기업, 정부기관 종사자, 법률·컨설팅 관계자, 투자자 등 산업 관련 다양한 직군을 두루 포함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바이오 기업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정보들이 보다 광범위하게 공유된다는 뜻이다. 오 회장은 “국내 기업이 무작정 미국 진출을 시도하다가 현지 업체에 속아 아이디어만 뺏긴 사례도 봤다”며 “미국의 기업·정부기관·학교 등에서 직접 일을 하는 한인 의료·과학인들이라면 한국 기업들을 좀 더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으리라 생각해 모임을 기획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3차례의 모임을 통해 형성된 네트워크가 힘을 발휘해 재미 과학자와 한국 기업 간의 협업 사례나 실제로 메릴랜드주에서 스타트업을 창업한 사례도 십 수 여건에 이른다는 게 협회 측의 설명이다.

KUCCLS과 KAPAL는 우리 정부는 물론 메릴랜드 주 정부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하다. 벤자민 우 메릴랜드 상무부 차관은 3년 연속 행사를 찾았고 올해는 메릴랜드 정부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출범시킨 비영리기관 ‘바이오헬스 이노베이션’의 주디 코스텔로 매니저가 강연자 중 한 명으로 참석했다. 협회 측은 “최근 메릴랜드주가 바이오 산업 육성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어 현지 진출을 꾀하는 한국 기업과 인재들에게 여러모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벤자민 우 차관 역시 “메릴랜드주는 의약품 규제를 담당하는 연방기관인 FDA, 연간 320억 달러(약 36조원)에 이르는 의료 연구비 예산을 주무르는 NIH, 존스홉킨스 대학 등 탁월한 바이오 자산들이 자리잡고 있는 지역”이라며 “서로의 장점을 발휘해 좋은 협력 관계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릴랜드=김경미·김지영기자 kmkim@sedaily.com

http://www.sedaily.com/NewsView/1ONGN5W7ZX

한미 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 내달 개막..셀트리온·대웅 참여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미국 메릴랜드주 IBBR에서 11월 2~4일 진행..FDA 규제 이슈, 최신 생명과학 트렌드 논의

한미 생명과학 협력 컨퍼런스(Koera-US Cooperative Conference for Life Science 2017, KUCCLS 2017)가 오는 11월 2일부터 4일까지 미국 메릴랜드주 워싱턴D.C. 인근에 위치한 IBBR(Institute for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Research)에서 열린다.

KUCCLS 2017는 한국과 미국의 생명과학 전문가와 산업계들이 모여 첨단 생명과학 기술에 대해 논의하고 네트워크를 통해 국가간 전문가간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이번 행사에는 20개 이상의 바이오제약 기업의 전문가 2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녹십자셀, 대웅제약 등이 국내 바이오제약기업들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으로 제약바이오분야 최신 트렌드, FDA의 규제 관련 세션도 계획돼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와 한국인 과학자들이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심포지엄도 예정돼 있다.

관련 정보 확인하기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4180